본문 바로가기
문화연예

윌 스미스, 아내 향한 농담에 생방송 중 폭행 논란 사과

by 마다하리 2022. 3. 28.
반응형

'킹 리차드'로 남우주연상, 윌 스미스 수상

배우 윌 스미스가 생애 첫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 시상식 중 뺨을 때리고 욕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. 윌 스미스는 남우 주연상 수상 전 장편 다큐멘터리 시상자로 나선 크리스 록의 뺨을 후려쳤다.

 

크리스 록이 시상에 앞서 농담을 하던 중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을 언급하면서 발생했다. 윌스미스의 아내는 2018년 탈모 진단을 받은 뒤 삭발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를 빗대며 도를 넘은 농담을 하자 무대에 난입해 폭력을 행사한 것이다.

 

 청중들은 이를 연출로 착각하고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당황한 크리스 록은 '윌 스미스가 내 얼굴을 쳤다'고 말하자 무대에서 내려온 윌 스미스는 '내 아내를 입에 올리지 말라'며 소리쳤다.

윌스미스, 생방송 중 사회자 폭행

 

 

댓글0